로고

에듀시즌 - 멘토과외 플랫폼
  • 내강의실

  • 로그인회원가입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고객센터

    공지사항

    초중 학부모 88.2%가 이과 선호한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edusizn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3167회   작성일Date 2023-05-22 23:16:45

    본문

    초중 학부모 88.2%가 이과 선호한다. 의대는 여전히 견고, 사범대 전망은 뚝!


    초중학생 학부모의 88.2%가 자녀가 이과로 진학하기를 희망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종로학원은 “지난 16일과 17일 이틀간 초중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1395명(초등 676명, 중학생 719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초중학부모의 88.2%가 자녀가 이과 진로를 갖기를 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초등학생 학부모의 경우 92.3%가, 중학생 학부모의 경우 84.4%가 이과를 희망했다”고 발표했다.

    ○ “서울대 이공계 보다 지방권 의대 가겠다”

    자녀가 이과로 진학하기를 희망하는 학부모들의 전공 선호도는 단연 의학계열이 1위였다.  전체의 49.7%가 의학계역 진학을 희망한 것. 공학계열은 40.2%, 순수 자연계열은 10.1%로 뒤를 이었다. 세부적으로 따져보면 의대가 67.3%, 약대가 13.5%, 치대가 8.6% 순이었다. 

     

    선호하는 진로가 이과일 경우 선호하는 대학은 지방권까지 포함한 의대가 서울대 이공계, 카이스트, 서․연․고 대기업연계 반도체·첨단학과를 모두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가고 싶은 대학은 의대(지방권 포함) 44.0%, 서울대 이공계 20.5%, 카이스트 18.8%, 서․연․고 대기업 연계 반도체·첨단학과 14.8% 순이었다. 

     

    종로학원 측은 “응답자의 55.0%가 앞으로 의학계열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으며, 선호도가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한 비율은 9.8%에 불과했다”면서 “의학계열에 대한 선호도와 달리 향후 사범대에 대한 선호도가 현재보다 더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은 78.3%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선호하는 진로가 문과일 경우 가장 가고 싶은 대학은 미디어 전공(방송, 언론)이 상경계열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전공(방송, 언론) 35.2%, 상경계열 26.5%, 사회과학계열 19.1% 순. 종로학원은 “방송·언론 매체 수가 높아지고, 유튜브 방송 등이 활발해진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현재 교원 수급 정책, 학령인구 감소 등의 이슈와 맞물려 교사에 대한 직업의식이 바뀌는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 교사뿐 아니라 경찰, 군인 미래 전망도 하락 예상

    육․해․공군사관학교와 경찰대의 경우 학부모들은 대부분 현재의 선호도가 유지될 것으로 보고 있었다. 사관학교는 응답자의 48.2%, 경찰대는 응답자의 52.7%가 현재 학생들의 선호도가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향후 선호도가 떨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상승할 것이라는 예상을 크게 앞질렀다. 응답자의 37.1%가 육․해․공군사관학교의 선호도가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선호도가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한 비율은 14.7%에 불과했다. 경찰대에 대한 선호도가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은 응답자의 30.4%, 상승을 예상한 응답은 16.9%를 차지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초중 단계로 내려갈수록 우수인재들이 이공계보다는 의대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교사를 비롯해 군인, 경찰 등 국가직 관련 대학 선호도가 하락할 것으로 많은 학부모들이 예상하는 것은 공무원 기피 현상과도 맞물린 양상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에듀동아 이선행 기자 opusno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첨부파일

    댓글목록